작성일 : 17-08-23 10:45
아르바이트 성인 56%는 '프리터족'…1년새 거의 2배
 글쓴이 : 가디언
조회 : 108  
알바몬 조사…절반이 "생계비·용돈 벌기 위해"

(서울=연합뉴스) 이승관 기자 = 현재 아르바이트를 하는 성인의 절반 이상이 특정한 직업 없이 아르바이트로만 생활을 꾸려가는 이른바 '프리터족'이라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프리터족은 '프리(Free)'와 '아르바이트'를 줄인 말로, 1990년대 초반 일본에서 경제불황으로 직장 없이 아르바이트로 생활하는 청년층에 붙여진 신조어다.

23일 잡코리아가 운영하는 아르바이트 포털 '알바몬'에 따르면 지난 2일부터 21일까지 20세 이상 성인 아르바이트 종사자 1천53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조사에서 전체의 56.0%가 자신을 프리터족이라고 답했다.

이는 지난해 6월에 실시한 같은 조사에서 집계된 응답 비율(31.8%)의 거의 2배에 달하는 수준이다.

자신을 프리터족으로 규정한 응답자(590명) 가운데 비자발적이라고 밝힌 비율이 55.8%(329명)에 달해 절반을 넘었다.

프리터족이 된 이유로는 '생계비·용돈을 벌기 위해서'라는 응답이 50.5%(이하 복수응답)로 가장 많았고, ▲취업이 어려워서(38.6%) ▲조직·사회생활 없이 자유롭게 살고 싶어서(28.6%) ▲어학연수·대학원 진학 등 특정 목적을 이루기 위해서(16.4%) 등의 순이었다.

프리터족이 증가하는 이유에 대해서는 전체의 59.8%가 '너무 어려운 정규직 취업'(59.8%)이라고 밝혔으며, '2018년 최저임금이 큰 폭으로 상승했기 때문'이라는 응답도 47.0%에 달해 눈길을 끌었다.

알바몬 관계자는 "프리터족은 평균 1.5개의 아르바이트를 하면서 월 평균 100만원 정도를 버는 것으로 조사됐다"고 말했다.


 
   
 

 
 
제품소개 견적문의 웹하드바로가기 견적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