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성일 : 14-11-27 11:00
시각장애인에게 찾아온 기적
 글쓴이 : 가디언
조회 : 756  

시각장애인 여성이 우연한 사고로 시력을 되찾는
영화 같은 일이 벌어졌다.

뉴질랜드 오클랜드에 거주하는 리사 레이드가
커피 테이블에 머리를 부딪친 후
13년 만에 시력을 되찾는 기적이 발생했다.

11살 때 악성 뇌종양 때문에 시력을 잃은 리사는
결국 시각장애 판정을 받고
안내견의 도움을 받으며 생활해 왔다.

그러다 2000년 11월 어느 날 밤,
리사는 평소처럼 자신의 안내견에게 '굿나잇 키스'를 하려다
실수로 커피 테이블에 머리를 부딪쳤다.

그런데 다음 날 아침 리사는 너무 깜짝 놀랐다.
10년이 넘도록 컴컴하기만 했단 자신의 눈에
탁 트인 시야가 보이기 시작한 것이다.

리사에게 발생한 이 기적에 대해
아무도 설명할 수 없었다고 한다.

리사가 그녀의 엄마를 다시 보게 된 후,
처음 했던 말,
“예전과 같지만 조금 늙었네.”

또, 수염이 자란 남동생에게는
“진짜 남자가 됐네.”라고 말했다면서
시력을 되찾았던 당시를 회상했다.

한편, 리사는 현재 자신이 도움을 받은 기관을 통해
다른 시각장애인을 돕기 위해 힘쓰고 있다.

--------------------------------------------------------------------

우리가 가진 모든 것들은 당연한 것이 아니라
감사하고 소중한 것입니다.


 
   
 

 
 
제품소개 견적문의 웹하드바로가기 견적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