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성일 : 15-04-23 10:25
밥 지어주는 경찰관
 글쓴이 : 가디언
조회 : 1,511  

산골 오지 마을에 살던 할머니가
 밥솥 작동법을 몰라 3일간 밥을 드시지 못한 사연!

지난 3일 충남 천안동남서 병천동면파출소에
 한 할머니가 전기밥솥을 들고 찾아오셨다고 합니다.

할머니는 작은 목소리로
"사실 시장에서 전기밥솥을 샀는데
 이게 고장이 났어요. 나 혼자 가면
 안 바꿔 줄 테니 경찰관이 같이 가서
 바꿔달라고 해 주세요.“라고 부탁을 했습니다.

경찰관이 할머니의 자초지종을 들어보니
 얼마 전 큰마음을 먹고산 전기밥솥이 작동되지 않자
3일간 밥도 드시지 못하고 끙끙 앓았다고 합니다.

전기밥솥이 고장 난 불량품인 줄만 알았던
 할머니는 지푸라기라도 잡는 심정으로
 직접 경찰서까지 걸어오신 것이었습니다.
그 무거운 밥통을 직접 들고 말입니다.

할머니의 딱한 사연을 들은 파출소 직원들은
 전기밥솥을 훑어보고 작동을 시켜봤습니다.
그런데 밥솥은 정상 가동!

알고 보니 전기밥솥을 처음 사용해본 할머니가
 작동법을 몰라 헤매신 것이었습니다.
경찰관들은 "할머니는 어디에 물어보지도 못하고
 얼마나 속을 태우셨을까"하고 안타까워했습니다.

이후 경찰관들은 할머니 댁까지 찾아가
 밥솥 작동법을 알려드렸고
 직접 따끈한 식사 한 끼를 차려드렸습니다.

할머니는 "내가 잘 몰라서 바쁜 경찰분들 힘들게 했네 그려~
미안해서 어쩌나..."라며 손을 꼭 잡고 말씀했다 합니다.

 -----------------------------------------

차가운 밥솥을 들고 찾아온 할머니께
 따뜻한 밥을 지어드린 경찰관.
밥솥의 온기가 여기까지 전해지는군요.


 
   
 

 
 
제품소개 견적문의 웹하드바로가기 견적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