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성일 : 15-09-25 11:13
엄마의 걸음마
 글쓴이 : 가디언
조회 : 1,445  

충북 청주시 인적 드문 길가에
매일 오후 나타난다는 한 남자와 할머니

두 사람이 한 몸으로,
마치 걸음마를 시작하는 아이처럼 걷고 있다

“어머님이 무릎수술을 하셨는데,
의사가 많이 걸으라고 해서요“

41살 아들 강진철씨가 몸이 불편한 74살
어머니의 운동을 위해
이런 자세로 매일 5시간씩 3km를 걷고 있는 것이다


집에서도 어머니를 지극 정성으로 보살핀다
손톱, 발톱을 정리하고, 몸도 구석구석 씻겨드린다
고된 일상이지만 자신도 어머니로부터
그만큼 사랑을 받았기 때문에 아들은 늘
어머니 옆에 있고 싶다고 이야기 한다

10년 전 강씨는,
아픈 어머니를 모시고 병원에 가던 중
교통사고로 한 달간 의식불명 상태에 빠졌었다

어머니는 자신의 몸도 성치 않은데도
매일 밤 의식이 없는 아들 곁을 지켰고
이 때문인지 강씨는 한 달 만에 기적적으로 일어났다

그리고 지난 3월,
어머니가 무릎 수술로 거동이 불편해지자
이번엔 아들이 어머니의 다리가 되어주고 있던 것이다

“손이 심장 부근에 있어서
쿵쿵 뛰는 소리를 느낄 수가 있으니까
‘엄마가 살아있구나’ 라는 걸 느껴요 ”


고난 속에서도 서로에게 힘이 되어준 엄마와 아들
두 모자는 오늘도 발맞춰 산책을 나간다

----------------------------------------

육체적으로 힘들지만
벅차오르는 사랑으로 행복한 당신!

- 어색해서 표현하지 못 했던
 가슴속 사랑, 소박하게라도 표현해보세요! -


 
   
 

 
 
제품소개 견적문의 웹하드바로가기 견적문의